기사 보기

도시의 아름다움을 담는 옥외광고 전문지
월간 뷰티플사인 입니다.

뉴스

“마이크로LED로 고급 디스플레이 대중화 앞당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24회 작성일 21-08-31 12:56

본문

서울바이오시스, ‘마이크로LED 효율 난제 극복, 본격 양산 

디스플레이 시장 지각 변동? “지름 1μm 블루그린 마이크로LED 개발

“100μm 미만 레드 마이크로LED의 효율 난제도 극복

 

 68d60dcad3e5c119ac3d6ddbe91a62df_1630382154_2523.PNG 68d60dcad3e5c119ac3d6ddbe91a62df_1630382161_8454.png

 

서울반도체의 광반도체 전문 기업 서울바이오시스는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일본의 나카무라 슈지 교수가 이끄는 UCSB (University of California, Santa Barbara)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진행, 지름 1μm의 블루와 그린 마이크로LED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효율 저하로 양산할 수 없었던 70μm 미만 레드 마이크로LED의 난제 극복 및 본격 양산을 통해 마이크로 LED TV 대중화를 앞당기는 데 이바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생산 수율, 성능 저하의 난제를 극복해 70μm 레드 마이크로 LED가 적용된 제품(MC04, MC02)을 양산·공급하고 있으며, 2021년 하반기에는 30μm 원픽셀(one-pixel), 2022년에는 10μm 원픽셀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바이오시스와 UCSB는 핵심 공정 개발로 직경 1μm 크기의 마이크로LED 제작에 성공했다. 사이즈가 작아질수록 효율 저하로 발광 자체를 할 수 없었던 레드 마이크로LED의 외부 양자 효율(EQE)150%까지 높여 초소형 마이크로LED 솔루션 제작과 밝기 향상을 가능하게 했다. 외부 양자 효율은 발광 다이오드에서 방출된 광자의 개수를 주입한 전기 전하의 개수로 나눈 비율을 뜻한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이를 통해 마이크로LED 기술 향상을 통해 스마트폰, 증강 현실(AR), 가상 현실(VR) 등 고급 디스플레이 애플리케이션의 빠른 상용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바이오시스측은 또 당사가 새로 선보일 초소형 사이즈 10μm, 30μm one-pixel 제품은 지적 재산권 존중 기업에 신기술 제품을 먼저 공급한다는 원칙에 따라 당사 제품(MC04, MC02, WICOP, Mini LED )을 구매·사용하는 고객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UCSB 나카무라 슈지 교수가 이끄는 SSLEEC (Santa Barbaras Solid State Lighting & Energy Electronics Center)팀과의 공동 연구 결과를 서울반도체, 서울바이오시스 연구진들에게 정기적으로 알리는 마이크로LED 신기술 기술 세미나를 실시한 바 있다.

 

<제공=서울반도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